美 동부 최악 한파… 천연가스 시장 영향은?

국제유가가 지난 6월 이후 급등세를 보이는 가운데 최근 미국 동부를 강타한 살인 한파에 천연가스 수요가 역대 최대치로 폭등하면서 가격도 치솟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By |1월 10th, 2018|국내외 뉴스|0 Comments

“유럽 살인한파 원인은 기후변화로 날뛰는 ‘북극 소용돌이'”

8일(현지시간) 유럽을 기습한 살인적 한파는 북극의 차가운 공기가 남하한 데 따른 것

By |1월 10th, 2018|국내외 뉴스|0 Comments

“수소차·전기차 둘다 포기 안해”… 일본 자동차업계 병행노선 고수

미래 글로벌 자동차 시장의 중심이 수소차보다는 전기자동차(EV) 쪽으로 기우는 듯한 분위기 속에서도 일본 자동차 업체들은 수소연료전기차(FCV)를 포기하지 않고 있다. 수소차와 전기차 병행노선을 굳건히 유지하고 있다.

By |1월 9th, 2018|국내외 뉴스|0 Comments

Global market for wind power now worth $50bn

A new report is anticipating strong growth in the global market for wind turbines, highlighting the ongoing rapid transition to a low-carbon economy.

By |1월 9th, 2018|국내외 뉴스|0 Comments

산호초 백화현상 발생 기후변화로 5배 잦아져

전 세계 바다 산호초에서 나타나는 백화현상이 기후변화 영향으로 1980년대 이후 5배나 잦아져 해양생태계에 위협 요인이 되고 있다. 백화현상은 산호에 붙어서 공생하며 영양분을 주고 받는 조류가 갑작스런 수온 상승 등에 의해 사라지면서 산호초 표면이 하얗게 드러나 보이는 현상으로, 심한 경우 산호 자체의 사멸로 이어져 바다 생물 다양성의 핵심 지역인 산호초 지대를 황폐화시키게 된다.

By |1월 9th, 2018|국내외 뉴스|0 Comments

European countries lead new rankings in sustainable tourism

A new report from The Economist Intelligence Unit has highlighted the performance of ten countries in promoting sustainable tourism practices.

By |1월 8th, 2018|국내외 뉴스|0 Comments

핀란드, 석탄 전면금지 2025년으로 앞당겨 업계 강력반발

핀란드 정부가 2030년으로 예정되어있던 석탄사용 전면금지를 2025년으로 앞당기고 천연가스로 대체할 계획을 서두르자 에너지 업계가 강력히 반발하고 있다.

By |1월 8th, 2018|국내외 뉴스|0 Comments

금수강산은 옛말?…韓대기오염 OECD 최악·수자원도 부족

미세먼지와 부족한 수자원, 높은 가계부채, 낮은 정부 신뢰도 등이 한국의 '미래 생활의 질'을 위협하는 요소로 꼽혔다. 7일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의 '2017 삶의 질(How's life)' 보고서에서 최신집계 기준으로 OECD 회원국 및 비회원국 41개국의 미래 생활의 질을 위한 자원 및 위험 요소 30개를 비교한 결과 대기 질과 수자원 등이 'OECD 국가 중 하위권'을 뜻하는 3등급을 받았다.

By |1월 8th, 2018|국내외 뉴스|0 Comments

전기차가 친환경? 서울·제주 이득, 충남·경남은 손해

전기자동차는 진짜 ‘친환경’일까. 우리가 알고 있는 상식을 깬 전기차의 환경영향 분석 결과가 나왔다. 전기차를 이용하는 도심지역의 미세먼지(PM2.5)는 줄어들지만, 전력을 충당해야 할 발전소 주변 지역의 오염도는 더욱 높아져 결국 전국적으로 미세먼지가 늘어난다는 분석이다.

By |1월 5th, 2018|국내외 뉴스|0 Comments

India becomes the first country to launch a floating solar power programme

The Indian government has launched an ambitious floating solar power programme in order to boost the development of the niche technology and invest in the next generation of solar power.

By |1월 5th, 2018|국내외 뉴스|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