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보도

[파이낸셜뉴스] 원희룡 “제주 그린빅뱅, 일자리 창출+신산업 생태계 구축”

작성자
ourfuture
작성일
2018-03-22 11:45
조회
170

201803131554277266_l.jpg
원희룡 제주지사가 13일 제주시 메종글래드 호텔에서 열린 '지속가능 발전목표를 위한 녹색경제 전문가 그룹회의'에 참석, 자신이 구상하는 제주발 ‘그린 빅뱅’의 청사진을 밝혔다. /사진=제주도 제공.

[제주=좌승훈기자]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13일 메종글래드 제주호텔에서 진행되고 있는 ‘지속가능 발전 목표를 위한 녹색경제 전문가 그룹회의’에 참석, 제주의 에너지 비전인 그린빅뱅(Green Big Bang) 전략을 소개하고 에너지 자립 섬 실현 의지를 거듭 천명했다.

원 지사는 이날 ‘그린빅뱅’을 주제로 기조 발표를 통해 “지금까지 존재하지 않았던 도시 모델, 혁신적인 사회 모델이 제주에서 시작해 전국으로, 세계로 확산되는 큰 그림을 그리고 있다”며 현재 제주도가 추진하고 있는 탄소 없는 섬(Carbon Free Island) 2030 계획과 4차 산업혁명의 핵심인 기술 융합 사례들을 설명했다.
201803131555045021_l.jpg
201803131555582234_l.jpg
원 지사는 “제주의 ‘그린빅뱅’은 바람·태양 등 자연환경을 활용한 친환경적 산업구조를 만들어 기후변화에 대응하고, 4차 산업혁명의 핵심인 기술 간 융합을 구체화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원 지사는 이어 "탄소 없는 섬 프로젝트를 통해 지난해 제주도내 신재생에너지 보급률이 13.6%로, 취임 초인 2014년의 6.4% 수준보다 2배 이상 확대됐다”며 "특히 지난해 9월에는 전국 최초로 해상풍력 상업 운전을 시작했고, 지난 3월 2일에는 전기차 1만대 시대에 진입했다"고 강조했다.

원 지사는 또 전기차 정비, 충전 인프라, 전기차 콜센터, 배터리 재활용 등 전기차 연관 산업 육성을 통한 일자리 창출 계획과 전국 첫 전기차 폐배터리 재사용센터의 추진 상황 등도 소개했다.


원 지사는 "제주도가 구상하는 카본 프리 아일랜드는 단순히 신재생 에너지와 전기차로의 전환만을 말하는 것이 아닌, 연관 산업과 첨단기술의 유기적 융합으로 새로운 일자리를 창출하고, 신산업 생태계를 일궈나가는 것"이라며 "신재생 에너지, 전기차와 자율주행차, 스마트그리드, 에너지 저장 시스템 등 ‘그린빅뱅'의 전략적 요소뿐만 아니라, 스마트센터, 사물인터넷, 5G, 에너지 빅데이터를 위한 최적의 환경을 만들어가고 있다”고 강조했다.



201803131556339708_l.jpg
한편 15일까지 3일 간 진행되는 이번 녹색경제 전문가 회의는 유엔 지속가능발전센터(UN OSD)와 (사)우리들의 미래, 환경부, 제주특별자치도가 공동 주최하고 있다. 전 세계 25명의 관련 전문가들과 지역 대표들이 참석한 가운데 ▷지속가능 발전 목표 달성을 위한 아시아 및 유럽국가의 협력 ▷장기적 패턴의 저탄소 발전 기술변화 ▷동북아 탄소시장이 동향, 지속가능 발전 산업을 위한 협력 사례 ▷프랑스의 기후변화 대응 이니셔티브 ▷인도의 저탄소 발전을 위한 지역사회 이행 사례 ▷베트남 및 인도네시아의 저탄소 발전 전략 등을 논의하게 된다.

jpen21@fnnews.com 좌승훈 기자

기사 원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