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미래 리포트

[국장칼럼][날씨 이야기]날씨를 만들 수 있을까?

우미래생각
작성자
ourfuture
작성일
2019-09-30 09:14
조회
48
[국장칼럼][날씨 이야기]날씨를 만들 수 있을까?

2019.09.28

날씨를 마음대로 조절할 수 있으면 얼마나 좋을까마는 인간은 날씨의 주인이 아니다. 오히려 날씨 변화에 순응하며 살아가야 하는 것이 인간이다. 계절이 바뀌면 우리 몸은 힘겨운 적응 과정을 겪는다. 특히 요즘 같은 환절기에는 감기를 조심해야 할 정도로 몸의 적응이 쉽지 않다. 비단 몸뿐 아니라 인간의 삶 자체가 날씨에 영향을 받는다.

그러나 과학기술이 발전하면서 인간이 날씨를 지배할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가 커져가고 있다. 인위적으로 비를 내리게 하는 인공강우 기술이 그 자신감의 근거다. 유엔미래보고서 2025는 미래 유망직종으로 ‘날씨 조절 관리사(Weather Modifier)’라는 직업을 소개하고 있다. 그러나 날씨 조절 기술은 매우 제한된 조건에서만 가능하기에 실제로 이 직업의 등장을 기대하는 것은 성급하다.

날씨 조절을 넘어서 아예 날씨를 만들겠다는 야심 찬 계획이 고안되기도 한다. 환경오염 등으로 지구에 살 수 없게 될 때를 대비하여 다른 행성에 인간이 살 수 있는 기후를 만들자는 것인데, 이를 ‘테라포밍(Terraforming)’이라 부른다. 천문학자 칼 세이건이 1961년 사이언스지에 이 개념을 처음 소개한 이후 1976년에 미국항공우주국(NASA)에서 테라포밍 연구를 언급했고, 그해 처음으로 관련 학회가 조직되어 나름 진지한 연구들이 진행되고 있다.

테라포밍의 대상으로 화성이 거론된다. 46억 년 전 지구가 탄생한 이후 약 40억 년에 걸쳐 형성된 지구화(地球化·테라포밍) 과정을 압축하여 단 480년 만에 화성에서 완성하겠다는 생각이다. 그 비용이 약 4조 달러(약 4800조 원)에 이를 것이라고 한다. 이는 비용 문제를 떠나서 선결해야 할 난제들이 너무 많아 아직은 공상과학으로 취급받더라도 이상할 것이 없다.

미래 이야기가 아니라 현실에서도 날씨를 조절하는 방법이 있다. 대부분의 시간을 실내에서 생활하는 도시인에게는 실내 환경의 변화가 날씨 변화와 맞먹는 효과로 나타날 수 있다. 날씨에 따라 감정 상태나 업무 효율이 달라지듯이 업무, 레저, 요양 등 각 공간 목적에 맞게 실내 공기 상태를 지능적으로 조절하는 것이다. 이러한 공기지능(Air Intelligence) 기술은 이미 실용화 단계에 와 있다.

또한 날씨에 영향을 많이 받는 것이 농업이었지만 스마트팜(Smart Farm) 기술은 농업을 날씨와 무관한 신산업으로 변화시키고 있다. 햇빛과 비와 농부의 땀으로 짓던 농사가 이제는 스마트팜에서 에너지와 데이터와 자본에 의해 이루어지고 있다.

인간이 날씨의 영향에서 벗어나려는 시도는 실내 공간에서는 가능하다. 하지만 인간이 날씨를 마음대로 조절하겠다는 생각은 기술적인 문제 이전에 보다 근본적인 인간 욕망의 한계 때문에 바람직하지 않아 보인다. ‘항상 날씨가 좋으면 사막이 된다’는 스페인 속담이 말해주듯이 우리가 원하는 날씨와 우리에게 필요한 날씨가 항상 같은 것이 아닐 수 있기 때문이다. 날씨는 만드는 것이 아니라 순응하고 적응해야 하는 것이다. 그것이 인간 생존의 비결이었다.

[차상민 우리들의 미래 사무국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