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세먼지와 부족한 수자원, 높은 가계부채, 낮은 정부 신뢰도 등이 한국의 ‘미래 생활의 질’을 위협하는 요소로 꼽혔다. 7일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의 ‘2017 삶의 질(How’s life)’ 보고서에서 최신집계 기준으로 OECD 회원국 및 비회원국 41개국의 미래 생활의 질을 위한 자원 및 위험 요소 30개를 비교한 결과 대기 질과 수자원 등이 ‘OECD 국가 중 하위권’을 뜻하는 3등급을 받았다. 대기오염은 OECD 국가 중에서 최악 수준으로 나타났다. (후략/원문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