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차 확대로 증가할 폐배터리를 에너지저장장치(ESS: Energy Storage System) 활용하고, 코발타 등 유가금속 회수를 위해 법과 제도를 개선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신창현(더불어민주당. 경기 의왕시과천시)의원과 환경부가 12일 국회 의원회관 제 2소회의실에서 개최한 ‘전기차 폐배터리 자원순환성 제고를 위한 토론회’에서 전기차 전문가와 환경 담당자들은 “현재의 전기자동차 폐배터리는 경제성이 없는 상태”라며 “전기자동차 소모품인 배터리를 효율적으로 관리·처리하기 법제정 등 제도마련이 시급하다”고 입을 모았다. (후략/원문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