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가 온실가스 감축을 위해 2009년부터 도입한 ‘탄소포인트’ 제도를 서울시가 운영 중인 ‘에코마일리지’와 통합하고, 인센티브를 확대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갈수록 둔화되는 탄소포인트 참여율을 높이고, 서울시와 따로 운영하는 데 따른 불편함을 해소하자는 취지다.(후략/원문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