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보도

[조선비즈]제주의 '탄소 없는 섬' 사업, 세계적 성공 모델 될 것

작성자
ourfuture
작성일
2018-07-10 09:13
조회
13
ìí¬ë£¡ ì ì£¼ëì§ì¬"제주의 '카본프리 아일랜드(Carbon Free Island·2030년까지 탄소 없는 섬을 만드는 사업)' 프로젝트를 보면 탈(脫)원전 국가 정책의 미래 성공에 대한 해답을 찾을 수 있다."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최근 조선비즈와의 인터뷰에서 "탈원전은 안정적 전력공급이라는 문제와 맞닿아 있는 만큼 사회적 합의와 속도 조절이 필요하지만, 문재인 정부의 에너지 정책과 제주가 지향하는 패러다임은 거의 같다"고 했다. 제주는 2030년까지 도내에서 쓰는 전력 4.3기가와트(GW)를 신재생에너지로 대체하고, 제주에서 운행되는 자동차 37만여대를 전기차로 대체하는 것이 목표다. 신재생에너지는 지난해 전력 발전량의 13.61%를 달성했고, 전기차는 올 3월 말 기준 전국 시·도 가운데 최초로 1만대 보급 돌파에 성공했다. 원 지사는 "제주는 정부에 앞서 사실상 몇 년 전에 탈원전 전략을 수립하고 시간표에 따라 추진하는 과정이라고 할 수 있다"며 "정부에서 제주의 전략을 적극 활용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청정자연을 지키면서 지속가능한 제주를 만들기 위해서는 에너지와 자원이 순환하는 생태계 조성이 절대적 요소다. 기술발전의 속도, 도민 수용성이 충족되면 (탄소 없는 섬도) 충분히 달성 가능한 목표라고 본다."

원 지사는 "(신재생에너지·전기차 보급과 관련) 양과 질에서 본격적으로 속도를 내고,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대비한 제주형 에너지신산업과 교통 혁신을 통해 지속가능한 발전 기반을 확고히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신재생에너지 적용과 활용에 있어 대한민국의 나침반이 되고, 나아가 세계적인 성공모델로 자리 잡는 것이 제주의 목표다.

남북 정상회담, 미북 정상회담을 계기로 북한과의 경제협력 문호가 열리면서 전력난에 시달리는 북한으로의 전기 공급 문제가 논의되고 있다. 원 지사는 "여건이 조성된다면 북한의 심각한 전력문제에도 제주의 모델(대형 발전소 대신 분산형 전력망 사용)이 적용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대형 발전소를 짓는 것은 시간과 비용이 많이들 뿐 아니라 기존 설비를 보강해야 하는 문제도 따른다"고 했다. 원 지사는 또 "제주의 풍부한 풍력 자원으로 생산한 전력을 북한에 보낼 수 있다면 체제를 초월해 인도적 차원의 민생에너지 보급에 이바지할 것"이라며 "전기는 경제 제재 대상에서 제외되는 만큼 북한 주민들이 (전력공급으로) 정상적인 생활을 누리게 되면 좋겠다"고 말했다.

제주는 한번 충전으로 전기차를 이용해 도 일주가 가능하며, 풍력·태양광 등 신재생에너지 자원이 풍부하다. 저탄소 녹색산업을 위한 최적의 입지여건을 갖추고 있다는 평가다. 원 지사는 "국내·외 에너지 관련 기업과의 투자유치와 협업은 언제든 환영하고 적극 지원할 것"이라며 "전기차, 자율주행차, 블록체인 등 첨단 기술을 바탕으로 제주이전과 투자를 협의해온 기업들이 많다. 앞으로 투자를 구체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원문보기